경상남도4-H본부 로고

 
 
 
 
 
 
4-H운동은 19세기말 미국에서 태동했다. 오랫동안 농경사회였던 미국은 19세기 말로 접어들 면서 국민경제가 공업화됨에 따라 농과대학 출신은 물론, 농민들까지도 도시의 새로운 직장을 찾아 농촌을 떠나게 되어 농촌은 공동화되기 시작하였다.

따라서 생산산업인 농업의 여건은 불안해졌고 농가경제도 위축됨으로써 장차 농업과 농촌을 지킬 후계세대마저 끊길 것이라는 위기감이 농촌사회의 지배적인 분위기였다.

이런 상황에 직면한 교직자와 농촌지도자들은 청소년들로 하여금 자연과 농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농촌생활의 참된 가치를 일깨우는 사회교육과 실천조직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 각종 농사구락부를 결성하고 영농기술, 가공기술, 종자선별등에 관한 현장실습과 경진대회 등을 개 최하게 되었다.

특히 여성구락부원에 대하여는 가정경제의 안정을 위해 근검절약, 가계부작성법, 영양식단꾸 미기,재봉기술등 가정관리기술을 보급시켰다.

이것이 초기 4-H운동의 형태였으며 세잎 클로버에 지(Head), 덕(Heart), 노(Hands)를 상징하 는 세개의 H자를 새겨 농사구락부의 표상으로 사용케 된것은 1901~1905년 사이였고, 오늘날 과 같이 네잎 클로버에 체(Health)를 추가하여 '4-H구락부'로 명명했던 것은 1911년부터의 일 이었다.

4-H운동이 세계로 확산되기 시작한 것은 제2차세계대전이 종식(1945년) 되면서부터이며 패전 국인 독일, 일본등에 미국이 주둔하게 되었고 아울러 아시아, 아프리카 및 라틴아메리카의 많은 친서방신생국들은 정치 경제의 안정을 위해 미국의 군사 및 경제원조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외국에 주둔하고 있던 미국 군인이나 주둔국 정부의 미국 고문단 중에는 상당수 의 4-H 출신인사들이 있었기에 이들이 미국 정부의 지원과 주둔국 정부의 협조아래, 미국에서 시발된 4-H운동을 주둔국의 농촌재건과 청소년운동의 일환으로 보급 또는 확산시켰던 것이다.

1950년대 이후 미국은 'People To People Program','국제농촌청년교환(IFYE)계획','평화봉사 단'활동 등을 통하여 외국의 4-H운동을 측면 지원하기도 하였다.